하느님의 나라는 규모에 있지 않다!

&1/29/2014 10:57:51 AM

천국이 규모에 있다고 무의식적인 메시지를 전하는 것은 세속 종교화한 자본주의 또는 돈의 메시지이다.

욕심을 부리지 말라. 천국은 물리적 규모에 있지 않다. 사람 숫자에 있지 않다. 다수가 인정하는 인지도에 있지 않다. 하느님 나라는 절대로 다수가 선택하는 길이 아니다. 천국은 국민투표로 오지 않는다. 

천국이 물리적 규모에 있다면 제국의 황제가 사는 곳이 천국일 것이다. 천국이 돈의 규모에 있다면 재벌들이 먼저 천국에 있을 것이다.

천국은 규모에 있지 않음을 지적으로 동의하는 것으로 도달하지 않는다. 적극적으로 순종하는 것에 있다. 천국의 생명은 진리에 대한 순종을 통해서 접촉하고 누릴 수 있다.

세상적 생각에 무의식적 삶의 방식이 점령당한 사람들이 있다. 이들은 천국은 규모에 있지 않다는 진리에 지적으로 동의할 수 있다. 삶으로는 절대로 동의하지 않고 반대로 산다. 이들은 무의식적으로는 천국은 사람의 숫자, 건물의 규모, 세상적 명성에 있다고 믿는다. 그래서 대형 건물, 멤버의 숫자, 그리고 유명세에 집착을 한다.

그 사람의 믿음의 어떠함을 알기 위해서는 그 사람의 말에 주의하지 말라. 그 사람의 삶, 시간과 돈을 어디에 투자하는 지를 보라.

생각과 가슴과 그리고 손발이 각각 안드로메다만큼 먼 위선자들은 극히 위험한 사람들이다. 자신만의 왕국을 위한 건물의 규모, 사람의 규모, 영향력의 규모 확대를 위해 다른 사람들 안의 천국을 파괴한다. 이들은 지옥 자식이다. 천국을 빙자해서 지옥을 퍼뜨리는 독사의 자녀들이다.

욕심을 부리지 말라 천국은 규모가 아니라 의와 평안과 기쁨에 있다.

천국의 생명을 가진 사람, 천국 생명의 사람이 모여야 천국을 이룰 수 있다. 천국의 생명이 없는 사람 1000명, 10,000명이 모여도 천국은 없다. 그 중심에 천국이 없으면 지옥적 에너지만 더해질 뿐이다. 사람이 많을수록 더 지옥에 가까워 진다. 

단지 두 사람이 모여 있어도 천국의 누림이 있을 수 있다. 만약 그들 모두에게 천국의 생명이 있고, 사랑의 교제가 있다면 거기에 천국이 있다.

욕심을 부리지 말라. 천국은 규모가 아니라 생명에 있다.

건물의 규모가 천국을 가져오지 않는다. 건물은 죽었다. 건물은 자기 복제 능력이 없다. 스스로 자라지도 않는다.

천국의 생명은 스스로 자란다. 자기 복제 능력이 있다. 지극히 작은 어린 아이라도 그 중심에 천국이 있다면 생명의 방식으로 성장할 것이고 자기 복제를 할 것이다.

규모에 대한 욕심 때문에 젖뗀 어린 아이와 같은 마음을 가진 이들의 천국을 파괴하는 미친 짓은 하지 말라.

에고의 허영심과 욕심을 버려라. 겨자씨 같은 작은 것이라도 거기에 생명이 있으면 천국은 느린 것 같지만 확실하게 성장한다. 결코 조바심이 내며 규모에 집착하지 말라. 거기에 천국의 생명이 없고 천국도 없다.

English Text: http://jungwonyang.com/post/quantity-vs-quality-in-heaven

Calendar

<<  December 2018  >>
MonTueWedThuFriSatSun
2627282930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123456

View posts in large calendar

RecentComments

Commen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