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귐으로 세워지는 천국과 사역적 비전으로 파괴되는 천국의 관계

&2/10/2014 11:21:07 AM

천국은 사귐으로 시작되고 공동체는 사귐으로 세워진다. 천국은 사역적 비전의 탈을 쓴 종교적 야망 때문에도 핍박 받는다.

종교는 사역적으로 비전 또는 신념으로 시작된다. 사역적 비전 또는 신념으로 모인 사람들은 결국 사역적 비전 때문에 흩어진다. 사역적 비전이 실패했기 때문에 흩어지고, 사역적 비전이 성공했을 때에 새로운 사역적 비전이 나타나다. 자동적으로 자기가 본 이념적 비전의 실현을 위한 투쟁이 시작됨에 따라 분리가 시작된다.

이념적 비전으로 뭉친 이들 사이에서는 사귐이 일어나기 쉽지 않다. 사역적 비전이 이끄는 관계는 이념적 비전을 위한 효용성의 관점에서 사람들을 본다. 효용성이 떨어졌을 경우 관계는 멀어진다자신이 그려 놓은 그림에 부합하지 않으면 서로 배제하고 탄합한다. 

공공의 이익, 하나님 나라를 위한 이념적 비전처럼 보였던 것은 개인적 야망으로 쉽게 변질이 되기 쉽다. 사역적 비전은 쉽게 이념적 야망이 된다.

개인적 야망이 된 이념적 비전은 우상이다. 주위의 어느 누구든 사역적 비전을 위해 헌신해야만 한다고 믿는다. 종교적 또는 정치적 허울이 씌워진 사역적 또는 이념적 비전에 홀린 사람들은 이웃을 사랑하고 섬길 대상으로 보지 않고 자기가 애지 중지하는 아이디어를 실현하기 위한 이용할 대상으로 보기 쉽다.

 이데올로기를 앞세우는 사람들은 위험하다. 이런 방식으로 계몽주의적 인간은 파괴적 존재가 되기도 한다. 교만하게 가르치려고 하지 말라, 사귐이 되는 사람을 찾아 사귀고 사랑하라. 상대를 이해하고 서로 듣기를 원할 때에 사귐의 틀안에서 서로에게 배우는 것이다.

 

사역적 비전이라 이름하는 에고의 야망이 투사하는 우상이 세워지면 결국 세상적 관계가 나타난다. 우상을 위한 제사장이자 폭군이 있고, 종교적 허울에 속은 가련한 희생자 그룹이 존재하게 된다. 무지와 아집화한 종교가 하느님의 나라를 대체했을 때에 이 일이 일어난다.

공동체를 사역적 또는 이념적 비전 차원으로 받아 들이는 이들도 있다. 공동체를 하나님의 나라라는 차원으로 받아 들이는 사람들이 있다.

공동체를 사역적 비전으로 받아 들이는 이들이 가장 경계하는 이들은 자기들에게 속하지 않은 공동체들이다. 다른 공동체는 경계하고 경쟁해서 복속시켜야 하며 심지어 사라져야 할 경쟁자들이기 때문이다. 이들에게 모든 것은 에고의 놀음일 뿐이다.

공동체를 하나님 나라의 차원에서 받아들이는 사람들이 있다. 이들이 가장 반가워 하고 사랑하는 자들은 자신들과 같이 하나남 나라의 관계 곧 공동체 안으로 부름을 받은 사람들이다. 이들은 짐을 같이 지는 동역자이다. 다른 공동체 역시 하나님이 세운 나라이고 백성이며 형제로 여긴다. 즐거히 사귐을 시작한다. 

하나님 나라 공동체에 속한 이들은 에고를 의해서 에고를 위해서 에고를 통해서 살고 일하지 않는다. 그들 안에 사는 것은 그리스도이다.

 English Text: http://jungwonyang.com/post/heaven-based-on-love-vs-ministry

Comments (1) -

Jose Sheehy
1/27/2015 9:40:57 PM #

I simply wanted to construct a brief word to appreciate you for all the fantastic tips and hints you are giving out on this site. My particularly long internet search has finally been recognized with pleasant knowledge to go over with my visitors. I d tell you that most of us website visitors are unquestionably endowed to live in a very good place with many brilliant professionals with beneficial opinions. I feel extremely happy to have used your web pages and look forward to plenty of more fabulous times reading here. Thank you once more for all the details.

Add comment

Calendar

<<  November 2018  >>
MonTueWedThuFriSatSun
293031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12
3456789

View posts in large calendar

RecentComments

Commen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