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과 노동자의 손

&2/18/2014 9:12:01 PM 

2008년 여름 후터라이트를 처음 방문했다. 미국에서 아미쉬를 방문했을 때와 달랐다. 아미쉬는 Community of Goods까지는 가지 않았다. Partial Community라고 할 수 있다. 후터라이트는 Community of Goods을 실행하고 Full Community를 실행하고 있었다. 아나뱁티스트 그룹 중에서 가장 오래 된 그룹이었다. 아나뱁티스 그룹 중에서 가장 가혹하게 그리고 지속적으로 핍박을 받았다. 가장 최근에까지 순교자가 나왔다. 최근에 (20세기 초) 미국에서 순교자를 내고 캐나다로 이주해온 그룹이다.

이런 사전 지식 때문에 조금은 긴장되었다. 사전 지식에 의하면 이들은 급진적이고, 과격한 사람 들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오래 동안 그 안에 머물면서 그들을 참으로 사귀기 시작하자, 요한일서에 기술된 사귐의 실재를 접촉할 수 있게 되었다. 정말 아름다운 사람들이었다.

저녁 늦게 퍼스트 미니스터가(목사로 이해할 수 있으나, 이들의 일이 우리가 아는 이 시대의 일반적 목사의 Job Description과 다르기에 후터라이트가 쓰는 용어를 그대로 사용한다.) 노동을 끝내고 우리와 성경 얘기를 했다. 그는 야채 밭 담당이었다. 야채 밭은 여름이 제일 바쁜 것 같다. 저녁 늦게야(때로는 새벽 0, 보통은 밤 10) 그의 일이 끝나는 일이 많은 것 같다. 대신에 겨울에는 일이 없다. 그래서 겨울에는 말씀을 공부하고 가르치는 일에 전념한다고 한다.

그리스도의 말씀과 어떻게 순종할 지에 대해서 얘기하는 중에 그는 방에서 오래된 성경책을 가지고 나왔다. 그 성경을 식탁 위에 올려 놓았다. 낡은 성경과 노동에 찌든 그의 손이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 낡은 성경은 조상들의 믿음을 이어온 고난을 보는 듯했고, 노동에 찌든 그의 손은 순종의 대가를 지불하기 위해 치렀던 후터라이트 형제들의 처절했던 삶과 역사를 증거하는 듯 했다.

말씀을 붙들고 있는 노동에 단련된 손! 아름다운 그림이었다.

나는 자문해 보았다. 내가 무엇을 보려고 여기에 왔나? 부드러운 옷을 입을 사람이었나? 고운 손에 금박 입힌 성경을 들고 있는 사람이었나? 고학력과 도시 중산층 교인의 세련됨이 묻어 있는 사람이었나? 이들은 내가 있었던, 서울, 뉴저지, 토론토 등에 있다. 여기에 온 것은 하나님께 순종하는 제자들을 보기 위해서 온 것이다.

 11:8

그러면 너희가 무엇을 보려고 나갔더냐 부드러운 옷 입은 사람이냐

부드러운 옷을 입은 자들은 왕궁에 있느니라

 

11:9

그러면 너희가 어찌하여 나갔더냐 선지자(先知者)를 보려더냐 옳다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선지자(先知者)보다도 나은 자()니라

복음 들고 산을 넘는 자들의 발이 아름답다. 마찬가지로 하나님의 나라 복음에 순종함으로 회개하고 하늘나라의 질서에 따라 이 땅에서 하나님 왕국 안에서 살기 위해 고난의 삶을 선택하고 거친 노동을 마다하지 그 손도 어찌 그리 아름다운지.

52:7

좋은 소식을 가져오며 평화를 공포하며 복된 좋은 소식을 가져오며 구원을

공포하며 시온을 향하여 이르기를 네 하나님이 통치하신다 하는 자의 산을

넘는 발이 어찌 그리 아름다운고 

여기는 하나님의 뜻이 하늘에서 이룬 것처럼 땅에서도 이루어진 곳이다. 즉 하나님이 통치하는 곳이며 하나님의 통치를 온 삶을 통해서 받아들이는 자들이 있는 곳이다. 여기는 도래한 하나님 나라이다. 이 나라가 성장하기를 바란다. 

English Text: http://jungwonyang.com/post/Msg1014

Add comment

Calendar

<<  December 2018  >>
MonTueWedThuFriSatSun
2627282930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123456

View posts in large calendar

RecentComments

Commen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