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의 낯선 경험들

&4/2/2014 11:29:16 AM

후터라이트와 어울려 살기 시작했을 때부터 주류 백인 기독교인과는 공유하기 힘들었던 낯선 경험들을 하곤 했었다

외출을 하고 다녀오면 우리 집 잔디가 때로는 이상하게 깔끔하게 깎여 있을 때도 있었다. 범인은 그리 어렵지 않게 발견되었다. 어느 날 우리가 외출 이후 집에 돌아올 때, 잘 아는 후터라이트 친구가 잔디를 깍는 것을 발견 했기 때문이다.

어느 날 여럿 후터라이트 가족이 우리 집에 놀러 왔을 때의 경험도 주목할 만 했다. 그 때 내 아내는 무척이나 바쁘게 손님 맞이 준비를 해야 했다. 한 후터라이트 가족이 먼저 도착했다. 그리고 그 집의 부인 되는 분이 아내에게 청소를 도와 줘도 되냐고 물었고 아내는 즐겁게 도움을 요청했다. 손님으로 초대 받은 사람이 약간은 흥분된 어조로 조심스럽게 청소를 도와줘도 되냐고 묻는 것은 낯선 경험이었다.

청소를 시작했는데, 청소 광경이 새로웠다. 보통 미국인과 캐나다인은 정리 정돈을 하고 진공 청소기로 바닥 먼지를 빨아 들이는 것으로 청소를 끝낸다. 그런데, 후터라이트 아낙네는 바닥에 무릎은 꿇고 물걸레로 마루 청소를 깔끔하게 마무리 했다. 금발의 백인 여자가 무릎을 꿇고 우리 집 마루와 화장실을 열심히 청소하는 모습을 보는 것은 보기 어려운 광경이었다.

내게 하나의 의문이 솟아 올랐다. 무엇이 이런 차이를 만들어 내는 것일까? 무엇이 즐거이 잔디를 깎아주고, 집안 일을 행복하게 도와주게 만들었을까? 이에 대한 답은 우리가 후터라이트 친구들을 도와 줄 때에 그들과의 대화에서 얻을 수 있었다.

가을 수확 철이 되면 농사를 짓는 후터라이트 공동체는 무척 바빠진다. 이들은 대규모 복합 농을 한다. 닭장, 돼지 축사, , 거위, 감자 농사, 각종 야채, 밀 농사, 옥수수 농사 이들의 농사 규모는 한국 기준으로 보면 상상을 초월한다. 수확 철에는 집중 적인 노동을 한다.

그래서 우리가 그대로 도움이 될까 싶어서 적은 숫자지만 도와주러 간다. 감자 캘 때도, 수만 마리의 닭을 잡고 정리할 때에도, 우리의 수작업이 필요할 때에는 도움을 주러 가곤 했었다. 그러면 이들이 너무 기뻐하며 환영하곤 했다.

이들과의 노동은 마음 깊은 곳을 만지고, 황홀한 노동의 즐거움을 누리게 해 주곤 했다. 육체는 힘들었는데 내 영혼은 기뻐 춤을 추고 있었다. 아무도 게으름을 피우는 것을 보지 못했다. 씻은 닭을 아이들이 걸어주면 우리는 이를 하나씩 포장을 해야 했다. 한 사람이 즐겁게 노래를 부르면 다른 이들은 화음을 넣어서 독일어로 화답을 했다.

같이 노동을 하는 한 여자분이 놀라운 고백을 했다. 우리는 너희를 위해서 노동()을 하고, 너희는 우리를 위해서 노동()을 한다. 서로를 위해서 바쳐진 삶을 살고 있다. 이 얼마나 즐겁고 행복한가!

이를 단서로 일이 끝난 다음에 더 깊은 이해를 위해 대화를 시작 했다. 대화 결과 형제를 사랑하는 것을 표현하는 방법으로 노동을 함을 알았다. 후터라이트에 의하면 노동을 통한 몸을 바침으로 사랑을 표현하는 것이 좋다고 했다.

이들에게 사랑은 감상도 아니고, 추상적인 교훈도 아니다. 이들에게 사랑은 구체적인 노동으로 표현된다. 자기를 살아 있는 제사로 주는 헌신으로 사랑은 표현 되었고 실천되었다. 사랑이란 사랑하는 이를 위해서 일을 해주고 즐거워하는 것이었다. 드디어 나는 이들의 엄청난 노동 생산성의 비밀을 알아 내었고, 이러한 영성의 기초로 인해서 핍박과 추방으로 반복적인 재정적인 재난에 직면하면서 다시 일어나게 만들었던 영적인 자산을 발견했다.

그 때 안 사실이 있었다. 천국에 대한 그림이 달라진 것이다. 천국은 강가 잔디 위에서 하프 소리를 들으면서 비치 파라솔 밑은 의자에서 졸고 있는 모습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사랑함으로 서로가 서로를 위해서 바쳐진 삶을 살기로 결정하고 노동을 통해서 자기를 드리는 곳에 천국이 있음을 알았다. 자기 자신을 살아 있는 제사로 서로를 위해서 드려진 삶을 사는 이들 사이의 교제가 있는 곳이 천국이었다.

우리 집 잔디의 비밀이 풀렸다. 그 영혼이 이미 하나님 나라 안에 있는 후터라이트 형제가 있었다. 그는 하나님 나라의 법에 따라 적극적으로 우리에 대한 사랑을 표현하고 싶어 했다. 어느 날 우리 집을 방문했는데, 우리가 없었다. 그리고 잔디가 깨끗하지 못한 것을 보고 행복한 마음으로 잔디를 깍고 돌아간 것이다. 우리를 향한 사랑이 잔디를 깍게 만든 것이다.

노동으로 자기를 드리게 만드는 사랑과 진리가 공동체의 기초이며 힘이었다. 여기 이 땅에 하나님 왕국, 곧 천국이 있다.

English Text: http://jungwonyang.com/post/the-foreign-experience-of-heaven

Comments (3) -

Entertainment News
9/12/2014 10:37:30 PM #

Whats up! I simply would like to give an enormous thumbs up for the good information you have got here on this post. I might be coming again to your blog for more soon.

visit
3/12/2015 6:38:10 AM #

I  genuinely enjoy  looking through  on this  site, it  contains  superb  posts . "It is easy to be nice, even to an enemy - from lack of character." by Dag Hammarskjld.

click this
7/26/2015 2:24:41 AM #

Recently, I didn’t give a lot of consideration to leaving suggestions on weblog web page posts and also have positioned responses even significantly much less.

Add comment

Calendar

<<  October 2018  >>
MonTueWedThuFriSatSun
24252627282930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1234

View posts in large calendar

RecentComments

Commen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