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를 고백하는 문화와 명예와 체면의 문화

서구의 문화적 틀은 기독교이다. 기독교 중에서도 바울 서신서이고, 바울 서신서를 중심으로 성경을 해석한 어거스틴의 바울의 이해에 입각해서 만들어 졌다. 

한국인들은 그에 비해 유교, 그 중에서도 성리학이 조선 5백년을 지배했다. 1차적 무의식 층은 유교이다. 그래서 사회적 틀과 문화와 조직을 규정하는 것은 성리학이다. 

바울 신학의 핵심은 죄와 죄사함이다. 이를 가능케 하는 핵심 윤리는 죄를 고백하고 용서를 구하고 용서하는 하는 것이다. 

기독교적 세계에서 자기 중심성에 기초한 합리성을 추구하는 개인을 내적으로 통제하는 원리의 기초는 모든 것을 아는 전지한 하나님의 존재이다. 특히나, 개신교 이후의 기독교 사회는 개인주의적 사회를 전환된다. 이 사회에서의 이기적 개인을 내적으로 통제하기 위한 가장 강력한 장치는 결국 절대로 속일 수 없는 절대적 지혜를 가진 절대적 사랑을 가진 신의 존재였다. 

유교적 사회는 기본적으로 체면 윤리로 유교적 윤리의 실천을 강제하려 했다. 가문의 위신 체면이 최우선이었다. 개인적 불명예는 둘째치고 가문의 불명예가 더 중요했다. 그래서 공동체 내에서 비윤리적 행동을 하는 구성원에 대한 공동체 내부의 처벌은 가혹하고 집요했다. 왜냐하면 공동체 전체의 체면이 너무나 중요하기 때문이다. 

이런 구조에서 죄를 쉽게 고백하고 용서를 구하는 것은 어려웠다. 왜냐하면 나만 쪽팔리면 되는 문제가 아니였다. 그리고 가문을 뛰어넘어 학파, 당파로 나누어진 구조에서 자기 잘못을 인정하는 것은 심각한 정치적인 문제를 일으킨다. 

유교적 사회에서는 전적인 잘못을 인정하고 모든 것은 처분에 맏기는 사과(apologize)를 하기 어렵게 되어 버렸다. 대신에 유감을 표명한다. 즉, 잘못한 것에 대한 감정이 있으나, 나도 이유가 있다 또는 어쩔 수 없었다라는 자기 합리화를 내포함 복잡한 감정을 드러내는 수준에서 죄악의 문제를 끝내고 문제를 대충 덮으려 한다. 

그 이유 중의 하나는 인간의 원죄를 인정하지 않는 유교적 성선설과는 연결이 되어 있다. 즉, 나도 선의에 의해서 했는데 결과적으로 일로 인해 손해를 끼친 것에 대해서는 안타까움이 있다라는 마음인 것이다. 

기독교 세계에서는 원죄를 인정한다. 즉, 모든 사람들이 기본적으로 죄인이라는 것에 대해서 사회적 합의가 있다. 자기를 포함한 누구나 심각한 죄를 지을 수 있는 가능성에 노출되어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각자 이를 경계해야 한다. 혹 죄를 지으면 이를 감추지 말고 적극적으로 고백하고 고백한 자에 대해서는 나도 그리스도에게서 용서를 받았던 것처럼 서로 용서해 주어야 한다는 가르침을 받았다.

유교 세계에서는 원죄를 인정하지 않는다. 도심은 미비하고 인심은 위태 위태하다는 말은 있다. 인간 존재에 대한 현실 인식은 기독교 세계와 동일하다. 즉, 잘못을 할, 죄를 지을 가능성이 매운 높은 것이 인간 상태라는 것은 인정한다. 

기독교식으로 얘기하면 죄를 짓는 것이 자연스러운 인간의 천연적 상태라는 것이다. 그러나 이 상태 자체가 죄임을 인정하고 모두가 죄인이고 미천한 자임을 인정하는 인간 현실을 냉철하게 인정한 현실적 윤리체계를 구축하지 않았다. 즉, 모든 사람을 겸손하게 만들지 않았다.

대신에 그럼에도 불구하고 용맹전진해서 군자가 되어야 함을 촉구하는 윤리체계를 구축했다. 스스로 대인이고 군자라고 믿는 거대한 에고를 가진 자들을 양산했다. 즉, 이상론에 입각해서 윤리 체계를 세웠다. 그리고 그 위에 정체 사회 체계를 구축했다. 

이상과 현실의 공백을 매우기 위해서 유교적 지식과 윤리의식을 장착해서 강화된 에고로 예민한 자존심을 가진 사람들이 윤리를 지킬 것을 강제하기 위해서 체면 중시 문화를 키웠다. 수치의 문화를 키운 것이다. 

인간 존재의 참담한 현실 인식 없이 사람의 나약함을 인정하지 않고 유교적 윤리의식, 유교적 지식으로 인해 스스로 군자라고 여기거나 군자를 추구하는 개인들이 죄를 인정하는 순간 참회가 오는 것이 아니라, 감당할 수 없는 수치심에 무너진다. 에고의 수치심의 감정을 통해서 죄를 느끼고 인정하는 것이다. 이를 피하기 위해서 수치심의 문화에서는 결사적이다. 에고를 지키기 위해서이다. 

죄의 고백과 참회, 진정한 돌이킴, 그리고 용서의 프로세스가 우리 문화에서는 빈약하다. 오로지 나(ego)를 위해서 수치심을 피하려고 하는 문화에서는 나(ego) 보다 관계를 더 소중히 여기는 Apologizing이 있을 수 없다. 


Add comment

Calendar

<<  October 2018  >>
MonTueWedThuFriSatSun
24252627282930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1234

View posts in large calendar

RecentComments

Comment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