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Fear of Inner Abrasiveness

The Strong and the Weak(Paul Tournier) PG.94

강자와 약자 (폴 트루니에) p94에서

우리 속에 두려움을 불어넣는 내면의 힘은 바로 삶 자체이다. 이것은 성적인 욕망만이 아니라 삶과 소유와 번성의 욕망[1]이다.

우리 중에서 어린 시절부터 가장 강한 사람이 되고, 가장 부자가 되고 가장 큰 사람이 되는 것을 꿈꾸지[2] 않는 사람이 누가 있겠는가?

그리고 우리는 이미 어린 시절부터 다른 사람들을 짓밟지 않고, 자연의 질서를 거스르지 않고, 우리의 도덕적 양심인 질서 의식을 거스르지 않고서는 그러한 꿈들을 이룰 수 없다고 느낀다.[3]

그렇기 때문에 우리는 우리 자신의 욕망을 두려워하고, 욕망에 굴복하는 것을 두려워하며, 우리 자신을 두려워한다.


[1] In our daily lives, general selfish desires have taken a deep root into our lifestyle. This is because we do not how to live a prosperous  life. Many believe that in order for us to live, it would require an individual to step on top of the other. This is why we are afraid of ourselves. For those who do not know love, desire would be their own disaster.

[2] If the heart wants more than what it needs, then that would be pride and desire. This is where Satan had fallen, and this is where Adam had also failed in comparison to God. Cain had killed his brother, Abel, because of his desire and dream. In the traditional Korean tale, the mother also becomes a tiger due to the pressures of reality.

[3] For reasons like these,  people tend to instinctively think that the rich are evil.

Original Text: http://jungwonyang.com/post/Msg15

Add comment

Calendar

<<  April 2020  >>
MonTueWedThuFriSatSun
3031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123
45678910

View posts in large calendar

RecentComments

Comment RSS